사상구 청소년들의 소통과 성장 터전 HOME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찾기
사상청소년수련관   이용문의
수련관 소개




인 사 말
 
“청소년은 지역사회의 꽃입니다.
 지역사회속에서 청소년이 보이기를 기대해 봅니다.”
97년 사상구청소년수련관 개관과 더불어,

구성된 청소년동아리 회원들이 수련관 뒷동산에 사과나무를 심었습니다.

10년 후에 만나 사과를 따 먹자고....

그 즈음에 몇몇의 동아리 회원들이 만나 사과나무를 찾았으나 사라져 버렸습니다.
사과나무는 없어졌으나 동아리 활동의 추억들과 자신의 꿈을 위해 살아온 이야기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행복해
하며 10여년의 세월속에 사리지고 빛이 바랜 것들도 있지만 변함없이 지켜지고 기억되는 것들이 더 많다고
그때 그 시절의 청춘예찬을 합니다.

ymca
땀을 뻘뻘 흘리며 청소년들이,

농구로 목숨 걸고 연습해 전국 4강까지 올랐던 기억, 상품으로 받은 스포츠 용품을 광나는 체육관 마루에 부어 놓고 선후배 골고루 나누던 모습을 이야기
합니다.

한마디로 끈끈한 동아리우정과 공동체가 있었음을 은근히 자랑합니다.

밥 벌이 못한다고 부모님의 꾸증을 들으면서도 댄스의 꿈을 접지 않은 청소년들은 요즘 그들을 알아주는시대를 만났습니다.
참 다행입니다. 청소년 기자단으로 영상클럽으로 수화클럽으로 자신의 재능을 돌보던 청소년들은 공부만 하던 청소년들보다훨씬더 반짝거리는 진짜 스팩을
가졌다고 합니다.

자동으로 밤 8시에 켜지고 12시에 꺼지는 수련관 가로등이,

청소년들과 함께 집으로 갑니다. 수련관의 청소년들 모두가 내 아이라고 여기는 녹색가게 자원봉사자들이 연중무휴 수련관의 버팀목이 되어 줍니다.
아령 한번 들고 거울 한번 보는 몸짱이 되겠다는 청소년들이 체련 단련실 붙박이가 되어갑니다.
시끄러운데, 학교처럼 종도 치지 않는데, 청소년들이 참여, 자치, 자율의 톱니바퀴로 이방 저방 폭풍 간지를 내며 다닙니다.
눈이 부실정도로 아름다운 은행나무 가로수를 모니터링하고 삼락공원의 시원한 바람도 즐길 줄 알고, 안전한 통학로에 관심을 기울이고, 운수천의 소중함도
아는 청소년들이 ‘마을을 알면 미래가 보인다’ 고 합니다.

새롭게 단장한 사상구청소년수련관에서도,

먼 훗날 함께 모여 잊을 수 없는 소중한 기억들을 말할 수 있는 청소년들이 넘쳐 나기를 바랍니다.

청소년과 지역주민 누구나 참여하고 머물 수 있는 쾌적한 공간을 만들고 청소년 생활세계를 풍성하게 할 프로그램이 펼쳐지고 그들과 눈 마주치고
소통하며 길잡이가 되어주는 청소년지도사가 머무는

청소년들이 지역 사회속에서 소통하고 성장하는 곳이기를 바랍니다.

사상구청소년수련관 관장


연계기관배너
부산광역시 사상구 덕상로 129 사상구청소년수련관      TEL. 051) 316-2214      FAX. 051) 316-2218
Copyright(c) 2017 사상구청소년수련관. All Rights Reserved.
위로
맹한국ymca전국연맹 부산ymca 부산진구청소년문화의집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 부산광역시교육청 사상구청 부산광역시청